•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재난지원금, 소득 줄지 않은 분에 양보 요청해야 맞아”

김부겸 총리 “재난지원금, 소득 줄지 않은 분에 양보 요청해야 맞아”

기사승인 2021. 07. 20.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 총리, 대천해수욕장 방역 현장 점검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 세번째)가 20일 오후 해수욕장 방역 현장점검으로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을 찾아 2미터 거리두기 안내문 앞에서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지급론과 관련해 “소득이 줄지 않은 분들에게 양보해주십사 요청하는 게 재정 운용 원칙에 맞다고 본다”며 기존과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단 국회 논의를 지켜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국민은 (이렇게 해야) 더 어려운 분들에게 두텁게 지원할 수 있는 재원이 확보된다고 여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정치권의 전국민 지급 추진과 관련해 소득상위 20%를 제외하는 정부안을 유지하는 입장을 그간 밝혀왔다.

김 총리는 이날 해수욕장 방역 현장 점검에선 “휴가철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 중 하나가 해수욕장”이라며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일상을 보호할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델타 변이 확산에 대한 대응 방안과 관련해선 “한쪽에서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하고, 한쪽에서는 전 국민이 백신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을 갖는 것이 지금 단계에서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해수욕장 현장에서 방문객들에게 신체 부착 시 체온이 37.5도 이상이면 색이 변하는 체온 스티커를 나눠주기도 했다. 연간 275만여명의 이용객이 찾는 대천해수욕장은 이번 휴가철을 앞두고 △체온 스티커를 통한 발열 확인 △안심콜 방문 이력 등록 △도로 검역소 설치 △드론 활용 방역수칙 홍보 △야간시간대 백사장 내 취식 금지 등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