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베트남 교민 화장 사건에 “정부 어떤 점 부족했는지 돌아봐야”

김부겸 총리, 베트남 교민 화장 사건에 “정부 어떤 점 부족했는지 돌아봐야”

기사승인 2021. 07. 21.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노총, 집회 철회하고 명단제출 협조해 달라"
김부겸 총리, 중대본회의 주재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베트남 교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뒤 화장된 일과 관련해 “정부는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 되돌아 봐야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어디에 계시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정부의 책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외교부에 “재외공관을 중심으로 우리 교민들의 현지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교민보호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보건의료 취약지역에 거주하고 계신 분들의 어려움이 최소화되도록, 현지에서 필요로 하는 의약품과 방역물자를 긴급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라”며 “중대본부장으로서 저도 적극 챙기겠다”고 밝혔다.

또 김 총리는 민주노총이 오는 23일 계획하고 있는 강원도 원주 집회의 철회를 촉구했다.

김 총리는 “방역에는 어떠한 예외도 있을 수 없다”며 “강원도와 원주시는 이 문제에 대해서 적극 대처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민주노총은 방역당국의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제출 요청에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정부의 명단제출 요청에 즉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