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HN, 재택근무 장기화에 ‘라이브러리 딥’ 전자도서관 오픈

NHN, 재택근무 장기화에 ‘라이브러리 딥’ 전자도서관 오픈

기사승인 2021. 07. 23.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hn
NHN은 임직원들이 모바일 기기와 PC를 통해 책을 대출해 읽을 수 있는 ‘라이브러리 딥 (LIBRARY DEEP)’ 전자도서관을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NHN 임직원들은 ‘교보문고 전자도서관’ 앱 및 ‘교보문고 E-BOOK 뷰어’를 통해 NHN이 보유한 책을 모바일 기기와 PC를 통해 접할 수 있다. 책 1권을 일주일동안 대출할 수 있으며 대출된 책을 예약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읽고 싶은 책을 앱 및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도 있다.

NHN은 판교에 위치한 사옥 플레이뮤지엄 1층 로비에서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책을 대출할 수 있는 라이브러리 딥을 운영하고 있다. ‘딥(DEEP)하게 일하고 진하게 쉬는 법을 책 속에서 찾자’라는 모토를 띠는 이 도서관은 ‘LIFE’와 ‘WORK’ 카테고리로 분류된 750여권의 서적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자기계발과 휴식을 제공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장기화되는 전사 재택근무로 임직원들의 플레이뮤지엄 출근 빈도가 줄어들면서 라이브러리 딥의 대출 건수도 감소했다.

NHN은 임직원들이 재택 근무 중에도 실내에서 안전하게 독서활동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전자도서관 시스템을 도입, 임직원들은 로비에서도, 전자도서관에서도 원하는 책을 각각 대출해 읽을 수 있다.

NHN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은 “평소 라이브러리 딥을 통해 독서 활동을 이어왔는데 회사에 출근하는 일수가 줄어들면서 이용하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며 “전자도서관을 통해 쉽고 안전하게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NHN 조직문화팀 이해린 팀장은 “코로나의 확산으로 도서관, 서점 등 책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방문하기 부담스러워진 가운데, NHN 임직원들이 독서 생활을 이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두고 고민하다가 전자도서관 시스템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임직원들이 전자도서관을 통해 자기계발을 이어 나가고 힐링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NHN은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복리후생을 꾸준히 마련해 나가고 있다. 임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전사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백신을 접종하면 휴가를 2일 부여해 코로나 사태에 모범적으로 대응하는 선진 기업으로서 언론의 많은 주목을 받았다. 또한 임직원들에게 페이코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재택근무용 중식 식권을 제공해 자택에서도 경제적 부담없이 점심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