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모비스, 2분기 영업이익 5636억…전년 比 234% ↑

현대모비스, 2분기 영업이익 5636억…전년 比 234% ↑

기사승인 2021. 07. 23.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모비스 역삼 사옥
현대모비스 역삼 사옥/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2021년 2분기 현대차·기아의 자동차 판매량 증가에 따라 핵심 및 전동화 부품 공급을 늘리며 큰 폭의 실적 상승세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23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매출액 10조2851억원, 영업이익 5636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6.5%, 234%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185.3% 증가한 6696억원을 기록했다.

주력 사업인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에서 실적 상승세가 이어졌다.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의 2분기 매출은 8조27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5.8% 증가했다.

완성차 물량 증가와 중형·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친환경 차량 등으로의 고부가가치 핵심부품 공급 확대가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특히 2분기에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친환경차 생산 증가로 전동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8% 증가한 1조3637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올 상반기 기준 매출 20조1009억원, 영업이익 1조539억원으로 각각 25.9%, 98.9%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조2729억원으로 118% 증가했다. 불리한 환율 환경과 운송비 상승 부담 등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회복세와 제품 품질 경쟁력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현대모비스측은 분석했다.

현대모비스는 북미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제품을 수주하는 등 글로벌OE를 대상으로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장, 램프, 샤시, 전동화 등 고부가가치 핵심 부품을 중심으로 북미와 유럽, 중국 등에서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한 글로벌 영업을 강화해 올해 수주 목표인 28억7900만 달러(약 3조3132억원) 달성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 증대로 시행하지 못했던 분기 배당(주당 1000원)을 하반기에 실시하고, 중장기 주주가치 제고 방안의 하나로 제시했던 자사주 매입도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