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영웅, ‘두 주먹’으로 ‘더 트롯쇼’ 1위…5개월 연속 명예의 전당

임영웅, ‘두 주먹’으로 ‘더 트롯쇼’ 1위…5개월 연속 명예의 전당

기사승인 2021. 07. 27. 08: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 트롯쇼(0726)
임영웅이 ‘두 주먹’으로 ‘더 트롯쇼’ 1위를 차지, 5개월 연속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제공=SBS미디어넷
임영웅이 ‘두 주먹’으로 ‘더 트롯쇼’ 1위를 차지, 5개월 연속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26일 SBS FiL, SBS MTV에서 생방송된 ‘더 트롯쇼’에서는 임영웅이 ‘두 주먹’으로 박군의 ‘한잔해’와 영탁의 ‘찐이야’를 제치고 7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약 일주일간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선두를 달린 임영웅은 생방송 실시간 투표를 합산한 총점에서 8190표를 받으며 압도적인 표 차이로 1위를 차지했다.

임영웅은 3월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4월 ‘이제 나만 믿어요’, 5월 ‘히어로’, 6월 ‘계단말고 엘리베이터’에 이어 7월 ‘두 주먹’으로 명예의 전당 5연속 입성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6월에 이어 7월 차트에서도 2위를 차지한 박군은 총 4309표를 획득했고, 3위를 차지한 영탁은 4100표를 받았다. 생방송 현장에서 정해진과 함께 ‘한잔해’ 무대를 꾸민 박군은 “지난달에 이어 다시 한 번 이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 다음달에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더 트롯쇼’ 생방송 무대에서는 박군, 양지은, 홍지윤, 진해성, 박서진, 허찬미, 조명섭, 임서원, 조정민, 김중연, 마리아, 안성준, 윤태화, 이미리, 삼총사, 성리, 더블레스, 미스티 등이 출연해 흥겨운 무대를 펼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