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코로나 확산세 반전 없으면 더 강력한 조치 고려”

김부겸 총리 “코로나 확산세 반전 없으면 더 강력한 조치 고려”

기사승인 2021. 08. 01.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주 후 광복절 연휴, 더 큰 위기 우려"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위기와 관련해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 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일상 속 감염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2주 후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번 주에 반드시 위기극복의 돌파구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총리는 “방역이 느슨한 휴가지를 중심으로 여전히 위반행위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보다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해 달라”고 지자체와 관계 부처에 주문했다. 김 총리는 “방역에 총력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는 지역 일자리 사업을 신속히 집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이어 “휴가철이 아직 남아있는 만큼 바이러스의 지역간 전파·확산도 경계해야 한다”며 “휴가를 다녀오신 후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는 국민들께서는 가까운 선별 검사소를 먼저 찾아 달라”고 당부했다.

전국적인 폭염과 관련해 김 총리는 “폭염은 풍수해나 폭설과 달리, 조용하지만 훨씬 더 광범위한 피해를 초래한다”며 “재난은 사회적 약자들에게 훨씬 더 가혹한 것이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김 총리는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 달라”고 지자체와 관계 부처에 주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