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음성 청해부대 장병 전원 격리 해제

코로나19 음성 청해부대 장병 전원 격리 해제

기사승인 2021. 08. 03.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입원 치료 받던 장병 2명도 퇴원···301명 중 5명만 입원 치료중
생활치료센터 들어가는 청해부대원 탑승 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이 탑승한 버스가 지난달 20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
청해부대 34진 장병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군 시설에서 격리중이던 29명 전원이 3일 격리 해제됐다.

국방부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진해 해군시설에서 격리 중이던 청해부대 장병 29명은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이날 정오 격리 해제됐다”며 “신체검사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한 뒤 휴가를 가게 된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 확진자 중 민간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장병 2명도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부대원 301명 중 격리 인원은 국군수도병원 1명, 국군대전병원 3명, 국방어학원 1명 등 5명만 남게 됐다.

앞서 완치 판정을 받은 265명은 지난달 31일 격리 치료를 받던 병원에서 퇴원하거나 시설에서 퇴소해 자가나 부대 시설에서 1주일간 예방적 격리 개념의 휴식 기간을 갖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