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반위, 신용카드 간편결제 단말기·키오스크 5만대 무상 보급

동반위, 신용카드 간편결제 단말기·키오스크 5만대 무상 보급

기사승인 2021. 08. 23.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반성장위원회는 23일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영세 사업자와 자영업자의 경영 지원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용카드 간편결제 단말기를 5만대 이상 무상으로 보급한다고 밝혔다.

동반위와 카드업계가 함께하는 동반성장 모델인 ‘신용카드 영세가맹점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근거리무선통신(NFC)과 QR코드로 결제할 수 있는 신결제수단 단말기와 무인 결제가 가능한 키오스크를 보급하는 사업이다.

카드업계는 신용카드재단을 통해 2023년까지 4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을 수립하고 지난해부터 국내 모든 밴(VAN)사가 참여해 신형 단말기를 개발하고 전국 가맹점에 보급중이다. 올해 상반기까지 이미 전국에 2만5000개 이상의 가맹점이 지난 1차 지원 사업을 통해 혜택을 받았다.

동반위와 신용카드재단은 2차 지원사업 규모를 5만대 이상으로 확대하고 지원 조건도 업력 2년 이상에서 1년으로 완화해 보다 많은 영세가맹점에 맞춤형 단말기를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부터는 신용카드결제단말기(CAT)에 NFC와 QR코드 결제기능을 탑재한 ‘일체형 단말기’를 선택할 수 있으며 신용카드 영세가맹점이면 유흥·향락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지원받을 수 있다.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은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소상공인과 카드업계의 상생협력 우수사례”라며 “소상공인을 위한 신결제수단(NFC·QR코드 결제 등) 지원을 통해 디지털 격차를 완화하고 인건비를 절감하는 등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해 경영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