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재형 “10년간 시민단체 지원 1조원…특정 단체 철저히 조사해야”

최재형 “10년간 시민단체 지원 1조원…특정 단체 철저히 조사해야”

기사승인 2021. 09. 13.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튜브 라이브 방송 출연한 국민의힘 최재형
국민의힘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출연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13일 “시민단체가 서울시 행정에 개입해 막대한 액수를 보조금으로 타냈다”며 “특정 시민단체들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최 전 원장 캠프 김준호 언론특보는 이날 논평을 내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시장 재임 시절 이뤄진 대규모의 잘못된 시민단체 지원을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특보는 “지난 10년간 민간 보조금과 민간 위탁금으로 지원된 총금액이 무려 1조원 가까이 된다”며 “시민단체가 서울시 행정에 개입해 막대한 액수를 보조금으로 타내고, 시민단체 인사가 서울시 공무원이 돼 본인이 몸담았던 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했다니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민주당과 박 전 시장이 말하는 ‘시민과 나란히’인가”라며 “서울시민의 혈세가 본인들 주머니에서 나온 돈이었다면 이런 무책임한 지출을 할 수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최 후보는 감사원장 시절 울산시가 시민단체 ‘겨레하나’에게 1억원의 보조금을 법적 근거 없이 지원한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며 “해당 단체는 초등학생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환영 신청서를 받아 논란이 된 적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는 최 후보의 감사원처럼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고 대한민국의 특권계급으로 부상한 특정 시민단체들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