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남측 SLBM, 초보적 걸음마 단계…무기개발 집착속내 주시”

북한 “남측 SLBM, 초보적 걸음마 단계…무기개발 집착속내 주시”

기사승인 2021. 09. 20.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이 지난 15일 남한의 첫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잠수함 시험발사를 평가절하하며 남한군의 속내를 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장창하 국방과학원장은 20일 조선중앙통신에 '남조선의 서투른 수중발사탄도미사일' 글을 발표하고 "남조선이 공개한 자국 기술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전쟁에서 효과적인 군사적 공격 수단으로는 될 수 없을 것"이라며 "전략 전술적인 가치가 있는 무기로, 위협적인 수단으로 받아들일 단계는 아니다"라고 깎아내렸다.
장 원장은 "남조선이 공개하고 크게 광고한 미사일이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고 볼 때 초보적인 걸음마 단계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남측의 SLBM 시험발사 장면을 뜯어가며 조목조목 지적했다.
그는 "수중무기와는 거리가 먼 쉽게 말해 제 모양새를 갖추지 못한 어딘가 부실한 무기"라며 "분명 잠수발사 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 사거리가 500㎞ 미만인 전술탄도미사일로 판단한다"고 단언했다.
특히 "발사체에 접이식 날개를 붙였다는 것만으로도 초보적인 단계에 있음을 알 수 있다"며 "복잡한 유체 흐름 해석을 비롯한 핵심적인 수중발사기술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남측이 북한을 앞지르고 공식적으로 세계에서 SLBM 7번째 운용국이 된 것에 대한 불만 어린 시각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SLBM을 2015년 '북극성-1형'과 2019년 '북극성-3형' SLBM 수중 시험발사에 성공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북극성-4ㅅ', 지난 1월 '북극성-5ㅅ' 등 신형 SLBM을 열병식에서 공개한 바 있지만, 아직 잠수함에서 직접 SLBM을 시험 발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 원장은 "우리도 역시 이러한 (개발) 과정을 다 거쳤다"며 "우리 국가를 포함한 세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보유국들의 수중발사탄도미사일들은 대부분 회전분출구에 의한 추진력 벡토르조종을 실현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군의 무기 개발에 대한 경계도 잊지않았다.
그는 "남조선이 잠수함 무기체계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보고 있다"며 "더욱 긴장해질 조선 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 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