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제선 수요 물꼬… 항공업 기대감은 ‘글쎄’

국제선 수요 물꼬… 항공업 기대감은 ‘글쎄’

기사승인 2021. 09. 2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래블 버블' 힘입어 수요 증가
변이 바이러스 등 변수 남아
"내년 상반기 이후 회복세 보일듯"
아시아나항공1
제공=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빨라지면서 국제선 수요가 꿈틀대고 있다. 업계에서는 앞다퉈 국제선 재개에 시동을 걸고 있지만 본격적인 수요 회복은 내년 상반기 이후로 점쳐진다.

2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 추석 연휴인 18일 출발한 사이판행 항공편의 탑승률은 85%를 달성했다. 특히 해당 항공편 승객 150명 가운데 95% 이상이 패키지 상품을 구매한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수요로 나타났다. 이는 대한민국~사이판 간 트래블 버블 제도 시행 후 최고 수치다.

백신 접종률 증가로 여행 심리가 꿈틀대면서 괌과 사이판 등 국제선 수요가 점차 살아나는 추세다. 실제 아시아나항공은 연말까지 1000여 명 이상의 사이판 예약 유치를 달성한 것으로 알려진다. 7~8월 트래블 버블 여행객 수요가 한 편당 10명 이하였던 것과 비교하면 고무적인 상승세다.

이 밖에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국제선 예약률 또한 상승세다. 18일 기준 제주항공은 괌과 사이판행에 각각 108명·119명이 티웨이항공은 괌행에 66명이 탑승했다. 예약자 가운데 교민 비중은 불과 5% 내외로 대부분이 트래블 버블 여행 수요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살아나는 국제선 수요와 달리 수익성 개선은 갈 길이 멀다는 게 업계의 분위기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미미한 숫자인 데다 여전히 변이 바이러스 등 변수가 남아있다는 점에서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추석기점으로 연말까지 국제선 예약률이 크게 늘었다”면서 “탑승률이 평균 60~70%만 돼도 수익성 개선에는 도움이 되지만 실제 탑승률이 얼마나 나오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항공업계 관계자는 “국내 백신접종율 증가에 따른 여행 심리의 회복 기조에 맞춰 국제 여객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변수가 많아 여행 심리가 본격적으로 회복되는 신호로 보기는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설상가상으로 한 가닥 희망이었던 국내선 수요 또한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국내선은 국제선이 막힌 항공사들에는 유일한 현금 창출원이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이어지면서 국내선 수요 또한 크게 낮아진 상황이다. 내달 대체공휴일로 두 번의 3일 연휴기간이 생겼지만 수요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위기다.

시장에서는 내년 2분기나 돼서야 업황 회복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항공 여객자는 2019년 대비 52%, 2022년에는 88% 수준이 예상되며 2023년이 돼야 105%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즉,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여객 수요가 회복되려면 1년 이상이 남았다는 말이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의 경우 국제선 수요는 국내를 포함한 다수 국가들의 백신 접종률이 75%를 달성한 뒤에 빠르게 회복될 전망”이라며 “2022년 2분기부터 해외여행의 안정성이 점차 담보되기 시작하면서 국제선 수요가 서서히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고 2023년에는 예년 수준으로의 회복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