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향불 화가’ 이길우 신작 4점, 키아프 출품

‘향불 화가’ 이길우 신작 4점, 키아프 출품

기사승인 2021. 10. 12.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향불은 삶과 죽음 연결하는 매개 같아"
ㅇ
‘향불 화가’로 대중에게 각인된 이길우 작가(중앙대 한국화과 교수)가 오는 11월 개인전을 앞두고 한국국제아트페어(KIAF·이하 키아프)에 출품했다.

올해 20주년을 맞는 키아프는 13~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이 작가는 키아프에서 ‘뉴욕노천카페’와 ‘보정동 항아리’ 등 올해 작업한 최신 작품 4점을 선보인다. 이 작품들은 그가 개척한 향불의 예술세계가 어떻게 심화되고 있는지 잘 표현해주고 있다.

이 작가는 아주 얇은 한지인 순지에 향불로 구멍을 내는 자신만의 심미적 세계를 차곡차곡 구축하고 있다. 작가는 이 향불로 구멍 낸 순지를 다시 회화나 신문 콜라주, 염색 작업을 한 한지 위에 바른다. 이렇게 ‘배접’하는 과정이 끝나면 구멍 사이로 보이는 이미지와 향불로 만들어낸 이미지가 중첩되며 그림이 새로운 이미지와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작가의 담백하면서도 단순한 작품 세계의 일단을 보여주는 ‘보정동 항아리’는 순지에 향불을 내고 한지에 채색을 더해 배접하고 코팅했다.

작품들은 오는 11월 10~30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선화랑에서 열리는 이 작가의 개인전 ‘108개와 STONE’에 걸리는 그림들 중에서 선별됐다.

이 작가는 “향불에 타서 사라지는 종이 위의 작은 구멍에 다른 세계가 오버랩되면서 새로운 이미지를 낳는다”면서 “그런 점에서 향불은 삶과 죽음을 연결하는 매개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작품들은 낮과 밤처럼 이질적인 존재가 합해져 하루를 만들듯이 우리의 인생을 구성하는 많은 존재들이 모순적이면서도 충돌하지 않고 하모니를 이루는 자연의 일부라는 생각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ㅇ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