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대장동 철저 수사” 지시...배경은?

문재인 대통령, “대장동 철저 수사” 지시...배경은?

기사승인 2021. 10. 12.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경미 "대통령, 검·경 철저 수사 지시"
대장동 관련 文 첫 공식 입장
박경미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대장동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얽혀 있는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면서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이 ‘불안한 후보론’을 고리로 결선투표를 촉구하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의 지시가 묘한 파장을 불러올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최근 이슈로 떠오른 대장동 사업을 직접 거론한 점으로 미뤄 청와대 내의 확실한 기류 변화가 감지된다는 분석을 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냈지만 문 대통령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여당 경선이 마무리 된 시점에서 후보들 간의 정쟁을 중단시키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이 대장동 사건에 대한 본선 리스크를 언급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문 대통령의 수사 발언이 이 전 대표 측 주장에 힘을 실어준 게 아니냐는 해석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전 대표 캠프 관계자는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를 수 있다”며 “다만 당내 경선 과정에서 나온 메시지가 아니기 때문에 이 지사에게 리스크가 될 가능성은 적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국민적 비판 여론과 그 파문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민주당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 지사가 이 전 대표에게 대패한 것을 보며 심상치 않은 여론 추이를 청와대가 체감했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또한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 지사와의 회동을 앞두고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을 정리하려 한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지사로부터) 최근에 면담 요청이 왔다”며 “어떻게 할지 협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면담 요청 사실을 공개한 만큼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은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만남이 이뤄질 경우 이 자리에서 대장동 의혹 관련 언급이 나올 것인지 주목된다.

한편 국민의힘은 문대통령의 수사 지시에 대해 “검경 수사와 마찬가지로 (지시가) 너무 늦고 부실하다”고 비판하면서 특검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