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국감] 중진공, 여야 집중 질타…조성은부터 브로커, 양극화 심화까지

[2021 국감] 중진공, 여야 집중 질타…조성은부터 브로커, 양극화 심화까지

기사승인 2021. 10. 14. 1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기업벤처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ㅇ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제공=연합
14일 오후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청년창업사관학교 브로커 개입, 탄소중립 로드맵 부재 등 여야 의원들의 집중 질타를 받았다.

이날 국감에서 조성은 씨가 중진공으로부터 거액의 대출금을 받고도 상환을 하지 않은 부분이 도마에 올랐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조 씨는 중진공으로부터 총 8220만원의 대출자금을,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1억6000만원 가량을 대출받았다. 두 기관을 합하면 2억5000만원 규모다. 김 의원은 “조 씨는 청년사업가가 아닌 세금 도둑”이라고 지적했다.

또 중진공이 운영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의 브로커 개입과 입교생 불법 성매매 등 논란도 이어졌다.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최근 경남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생 A씨가 브로커 등과 공모해 총 3000만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불법 편취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불법 성매매 관련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 의원은 “교육생 최종 선발과정에서 성매매 사건을 걸러내지도 못했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연 1000억원 예산이 투입되는 중기부에서 비중 있는 사업”이라며 “전수조사하고도 불법 브로커를 적발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사업 예산은 2011년 180억원에서 지난해 1041억원으로 급증했다.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탄소중립 2050 정책 이행을 위한 중소기업 지원 로드맵이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재 탄소중립 감축목표에서 40% 이상 상향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중소기업들은 탄소중립 정책에 개별적 대응이 어려운데, 감축 계획 로드맵을 중진공이 선제적으로 만들어서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 심화도 문제제기 됐다.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중소기업은 대출 잔액이 10.3% 증가했지만, 대기업은 1.5% 감소했다. 올해 9월 말 기준 중진공의 융자지원금액은 5조원을 넘어섰다. 최 의원은 “중소기업 부채비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 대비 22%나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중기부와 중진공 간 지원 사업 혼선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최 의원은 “중진공은 가상화폐를 우선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지원했지만, 중기부에서는 가상화폐의 위험성으로 지원대상에서 제외하라고 했다”며 “특정 분야에 대해 기관과 부처 간 입장이 다르면, 현장 혼란은 누가 책임지는가”라고 지적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조성은 씨에게) 2017년 1월 연체 발생 이후 재산조사, 내용증명 등 상환을 독촉하고 있다. 지급명령 신청도 했다”며 “수차례 매월 문자와 전화 등 여러 시도를 하고 있지만 응답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전수조사를 실시해 내부 회계법인 등 철저하게 조사를 하고 있다”며 “불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형사 고소, 수사 의뢰, 최대 5배에 달하는 제재금을 부과하는 조치를 할 것이다. 불법 행위 근절되도록 방안을 마련해 운영 부실한 청년창업사관학교에 패널티를 부과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소기업에 대한 탄소중립 실행계획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 예산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냈다. 김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탄소중립을 이행하려 하지만 예산이 부족하다”며 “탄소 다배출 기업의 경우 새로운 기술 개발, 인식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진단해보고 있다. 고령의 경우 테스트베드를 마련해서 통계를 잡고 있다. 내년에는 적극적으로 확대해서 지원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중소기업 대출 증가 관련)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를 3차례 진행했고, 연체 이자 상환부담에 대한 채무조정을 통해서 부담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가상화폐 지원 부분은 명확히 확인해서 다시 보고하겠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