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보니] “내 꽃은 왜 자꾸 죽을까”…LG 틔운, 집안 ‘미니 정원’ 해결사

[가보니] “내 꽃은 왜 자꾸 죽을까”…LG 틔운, 집안 ‘미니 정원’ 해결사

기사승인 2021. 10. 14.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씨앗 넣고 물·영양제 주면 쑥쑥
한 번에 최대 6종 동시재배 가능
온도조절·순환급수 알아서 척척
KakaoTalk_20211014_175747859
LG전자가 세상에 없던 새로운 생활가전을 ‘또’ 내놨다. 상추부터 꽃까지 집에서 손쉽게 재배할 수 있는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이다.

14일 서울 성수동에 마련된 LG전자 식물생활가전 팝업스토어에서 LG 틔운을 본 첫인상은 ‘온실 속 화초를 키울 수 있는 상자’였다. 문을 열면 초록색 상추, 청경채부터 알록달록한 꽃까지 있는 작은 정원 느낌이 나 ‘나만의 보물 상자’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KakaoTalk_20211014_150752060
14일 LG전자 식물생활가전 팝업스토어에 전시된 ‘LG 틔운’ 제품 /박완준 기자 @Press-jun
식물을 키운 경험이 없고 식물생활가전은 더더욱 처음이라 작동법이 어려울 것이라고 막연히 생각했다. 하지만 실제로 제품을 만져보니 의외로 사용법은 간단했다. 문을 열고 위·아래 선반에 원하는 씨앗키트를 장착 후 물과 영양제만 넣으면 끝이다. 각 선반에 씨앗키트가 3개씩 들어가 한 번에 총 6개의 씨앗키트를 키울 수 있다.

씨앗키트에는 씨앗, 배지 등 식물을 키우는 데 필요한 여러 요소들이 일체형으로 담겨있다. 계절에 관계없이 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 후 수확할 수 있고 꽃은 약 8주 동안 키우면 꽃을 피운다. 씨앗을 넣은 후 한 달을 기다리면 내가 키운 상추를 먹을 수 있고, 두 달이 지나면 내가 키운 꽃으로 집 안 곳곳을 꾸밀 수 있는 셈이다.

LG전자는 LG 틔운 내부의 기술력은 자동화 시스템을 사용해 식물 재배의 최적 환경을 정교하게 구현했다고 밝혔다. 식물을 자연상태와 유사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자동 온도조절, 순환 급수, 통풍 환기 시스템 등 최신 기술을 탑재해 식물 기르기의 어려움을 극복한 동시에 내부 식물 재배의 환경도 최적화했다는 설명이다.

KakaoTalk_20211014_151042289
‘LG 틔운’ 제품에 씨앗을 넣을 수 있는 씨앗키트의 모습 /박완준 기자 @Press-jun
물을 보충해줘야 하는 주기는 7~10일로, 시시각각 물을 줘야 하는 발화 시점의 씨앗을 키우는 것보다 번거로움이 덜하다. 또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앱과 연동해 자라고 있는 식물의 성장 단계와 환경을 바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다만 식물이 성장할수록 물을 보충하는 주기가 점점 짧아진다는 점은 단점으로 꼽힌다.

LG전자는 식물 키우는 요령이 부족한 사람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LG 틔운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식물을 키우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자주 관리를 해야한다는 부담감에 씨앗을 심지도 않는 경우가 많다”며 “LG 틔운을 활용해 많은 사람들이 집 안에서 직접 채소를 키워 먹거나, 꽃을 심어 인테리어에 활용하는 생활을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팝업스토어에서 직접 살펴본 LG 틔운은 식물을 키우지 못하고 자주 죽이는 사람들에게 올바른 길을 알려주는 ‘네비게이션’ 같이 느껴졌다. 씨앗의 발화부터 최종 성장까지 식물의 생명을 100% 지킬 수 있는 방향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또 마당이 없는 아파트에서 흙 없이 나만의 정원을 방 안에서 만들고 식물과 정서적 교감을 나누는 것도 장점으로 보였다.

KakaoTalk_20211014_150752878
14일 LG전자가 아직 출시 전인 ‘LG 틔운 미니’를 선보였다. /박완준 기자 @Press-jun
LG 틔운의 씨앗키트 종류는 △촛불맨드라미, 비올라, 메리골드 등 꽃 3종 △청치마상추, 비타민, 쌈추, 겨자채, 오크리프, 멀티레드, 적로메인, 멀티그린, 피델, 청경채, 케일, 로메인 등 채소 12종 △페퍼민트, 스피어민트, 타임, 루꼴라, 적소렐 등 허브 5종을 포함한 총 20종이다.

LG전자는 이날 아직 출시 전인 ‘LG 틔운 미니’도 처음 선보였다. LG 틔운 미니는 LG 틔운에서 성장한 식물을 옮겨 사무실 책상 위나 침대 협탁 등 일상 속에서 가깝게 식물을 감상할 수 있는 제품으로 LED 조명과 순환 급수 시스템이 탑재됐다.

한편 LG전자의 팝업스토어는 일반인 대상으로 이달 15일부터 11월 초까지 열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