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대장동 개발 의혹’ 성남시청 등 압수수색 (종합)

檢, ‘대장동 개발 의혹’ 성남시청 등 압수수색 (종합)

기사승인 2021. 10. 15.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문화체육국·문화도시사업단 등 '대장동 사업' 관련 부서 자료 확보 중
檢, 유동규 '옛 휴대전화' 지인 집에서 확보…창문 밖으로 던진 것과 별개
압수수색 진행 중인 성남시청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오전 성남시청을 압수수색중이다./연합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또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사용했던 또다른 휴대전화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15일 오전 9시께 성남시청으로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등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부서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성남시 행정기획국이 지난 2015년 1월 작성한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법인에 대한 출자승인 검토 보고’ 문건에 당시 이재명 시장이 직접 결재 서명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정치권 등에서는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에 관여됐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전날 열린 서울고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도 야당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을 밝히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초과수익환수조항을 뺀 것이 당시 성남시장에게 보고가 됐는지, (이 지사의) 관련 지시나 묵인이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검찰에 이 지사와 성남시청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아울러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지인 A씨가 유 전 본부장의 옛 휴대전화를 갖고 있다는 정보를 확인하고 이날 A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검찰이 이날 확보한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지난달 29일 검찰의 압수수색 당시 창문 밖으로 던진 것과는 다른 것이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예전에 사용하던 휴대전화에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자료와 김씨 등 대장동 관련 의혹에 등장하는 핵심인물들과 주고받은 대화 기록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