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주·이천 야생조류 분변 ‘AI 항원’ 검출

제주·이천 야생조류 분변 ‘AI 항원’ 검출

기사승인 2021. 10. 16. 1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는 16일 제주시 조천읍, 경기도 이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중간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는 약 3~5일 결정될 전망이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야생조류 AI 항원 검출 즉시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AI SOP)에 따라 방역조치를 실시 중이다.

이와 관련 해당 야생조류 분변 채취지점 출입통제, 반경 10km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 설정, 해당지역 내 가금농장에 대한 예찰·검사, 철새도래지와 인근 가금농장에 대한 소독 등 차단방역 조치 등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유럽·아시아 등에서 고병원성 AI 발생이 급증했고, 해외에서 겨울 철새가 본격적으로 도래하기 시작하면서 국내 유입 가능성이 큰 엄중한 방역상황”이라며 “가금농가는 방역시설과 소독설비를 신속히 정비하고 농장과 축사 소독, 손 세척과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