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민주당 전방위 ‘각 세우기’

이재명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민주당 전방위 ‘각 세우기’

기사승인 2021. 10. 21. 1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李 "대장동 대출 비리 알고도 수사 안 해"
尹 고발사주 의혹 관련 총공세도
호중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을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 개발한 이재명이 아니라 대출비리범을 비호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수사 (당시) 주임검사이고, 수사 과정에서 대장동 대출비리가 대면조사로 드러났음에도 수사에서는 제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건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대출비리범보다 더 죄질이 나쁘다. 당연히 구속되고 장기 실형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는 대검 수사 주임 검사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할 때 대장동 부실대출 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인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는 2009년부터 부산저축은행을 통해 1155억원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받아 대장동 사업을 추진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를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을 정면 겨냥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손준성 검사와 그 밑에 있는 두 분의 검사 3명이 조직적으로 김웅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모의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돼도 탄핵사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의 지시나 (윤 후보에게) 사후·사전 보고됐다는 진술이 나오면 윤 후보가 사주범이 되는 것”이라며 “일단 공수처가 빨리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를 소환해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법원이 내린 징계 판결문,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 관련 녹취록 등 모든 정황과 증거들이 검언유착부터 고발사주에 이르는 거악의 설계자”라며 “알려진 사실만으로도 윤석열 후보는 확실한 수사 대상이다. 공수처에 성역 없는 수사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