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분기 DLS 미상환 발행잔액 27조1850억원

3분기 DLS 미상환 발행잔액 27조1850억원

기사승인 2021. 10. 22.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211022042800002_01_i_P4_20211022094211882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9월말 기준 파생결합사채(DLB)를 포함한 파생결합증권(DLS)의 미상환 발행잔액이 27조185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28조9958억원) 대비 6.2% 감소한 수치다.

3분기 DLS 발행금액은 3조459억원으로 전년 동기(6조2436억원) 대비 51.2% 감소했다. 직전분기(4조2107억원) 대비로는 27.7% 줄었다.

발행형태별로는 전체 발행금액중 공모가 14.5%(4415억원), 사모가 85.5%(2조6044억원)를 각각 차지했다. 공모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1조29억원) 대비 56.0%, 직전분기(5428억원) 대비 18.7% 각각 감소했다.

사모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5조2407억원) 대비 50.3%, 직전분기(3조6679억원) 대비 29.0% 각각 줄었다.

기초자산 유형별 발행실적은 금리연계 DLS가 전체 발행금액의 54.0%인 1조6461억원, 신용연계 DLS가 41.3%인 1조2588억원, 혼합형 DLS가 4.0%인 1223억원으로 나타났다. 세 가지 유형이 99.4%인 3조272억원을 차지했다.

증권사별로는 전체 19개사가 발행했다. 하나금융투자 6538억원, 교보증권 4375억원, 삼성증권 4201억원, 신한금융투자 3469억원, 한화투자증권 3418억원 등 순이다. 상위 5개 증권사의 DLS 발행금액은 2조2001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3조459억원)의 72.2%를 차지했다.

3분기 DLS 총 상환금액은 3조120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7조7683억원) 대비 59.8%, 직전분기(4조3609억원) 대비 28.5% 각각 감소했다.

상환 유형별로는 만기상환금액이 1조5755억원으로 전체 상환금액의 50.5%를 차지했다. 조기상환금액과 중도상환금액은 각각 1조5,196억원, 250억원이다. 전체 상환금액 대비 각각 48.7%, 0.8%를 차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