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행장과 첫 회동…고승범 위원장 ‘디지털·혁신·공정경쟁’ 강조

은행장과 첫 회동…고승범 위원장 ‘디지털·혁신·공정경쟁’ 강조

기사승인 2021. 10. 28.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권·빅테크 규제차익 없도록"
금융위_211028_은행업계 간담회_02
고승범 금융위원장(오른쪽 첫번째)이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은행업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제공=금융위원회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주요 시중 은행장과 만나 ‘디지털 전환’과 ‘혁신’, ‘공정한 경쟁환경’을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은행업계’ 간담회에서 “경제·산업 전반에 디지털 전환이 이뤄짐에 따라, 은행 등 금융산업도 커다란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고 위원장이 취임 이후 시중 은행장들과 처음 만나는 자리다. 회의에는 KB·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장과 대구은행장, 케이뱅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고 위원장은 “모바일·비대면 금융거래 증가, 금융서비스의 언번들링 및 리번들링, 금융산업의 플랫폼화 등이 진행되는 가운데, 빅테크 플랫폼의 금융진출 확대로 경쟁구도도 변하고 있다”며 “은행업의 미래와 경쟁력 확보 방안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은행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그룹이 하나의 수퍼앱을 통해 은행·보험·증권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가 가능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겠다”며 “망분리 합리화 및 금융·비금융 정보공유 활성화를 검토하는 한편, 은행의 디지털 신사업 투자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한 은행의 겸영·부수 업무도 적극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고 위원장은 “은행이 ‘종합재산관리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신탁업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부동산에 제한돼 있던 투자자문업을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은행권의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도 다짐했다. 그는 “그동안 빅테크, 핀테크가 금융분야에 진출해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했으며, 소기의 성과도 있었다”면서 “금융혁신 과정에서 정부는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검토해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들을 고민하겠다”면서 “향후에도 항상 업권과 소통하며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