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조문 않을 것”

윤석열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 조문 않을 것”

기사승인 2021. 11. 23.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대선 주자들과 오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대선 경선 주자들과의 오찬 자리에 참석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조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당 내에서도 조문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많은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양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전직 대통령 조문과 관련해 윤 후보는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여의도의 식당에서 조문 계획을 묻는 질문에 “아직 언제 갈지는 모르겠는데 (장례) 준비 일정을 좀 봐 가지고,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 내에서도 조문을 가지 않겠다는 입장들이 나오면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저는 전 전 대통령 상가에 따로 조문할 계획이 없다. 당을 대표해서 조화는 보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