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NN “지옥은 새로운 오징어 게임”, 美인디와이어는 작품성에도 주목

CNN “지옥은 새로운 오징어 게임”, 美인디와이어는 작품성에도 주목

기사승인 2021. 11. 24.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5003623_001_20211123044201546
지옥 포스터. /연합
미국 유력 매체들이 세계를 휩쓴 ‘오징어 게임’에 이은 넷플릭스 또 다른 히트작 ‘지옥’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연상호 감독이 만든 지옥이 넷플릭스 주간 집계에서 다시 1위에 오르면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를 기반으로 한 한국 드라마의 위상이 거듭 치솟고 있다.

미국 케이블뉴스채널 CNN은 23일(현지시간) “지옥은 새로운 오징어 게임”이라고 평하며 올해 한국 드라마들이 엄청난 일들을 벌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옥은 이날 넷플릭스가 공식 발표한 15∼21일 주간 글로벌 톱 10 순위에서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이는 비영어권 TV 프로그램 부문 1위에 해당한다. 이에 대해 CNN은 “넷플릭스의 최신 한국 드라마 지옥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 언론만이 아니다. 전문 매체라고 볼 수 있는 인디와이어에서도 작품성에 초점을 맞춰 “지옥의 가장 주목할 만한 업적은 집단적인 무력감에 대한 매우 구체적인 대중의 감정을 포착해낸 것”이라는 호평이 나왔다.

‘지옥’은 지옥의 사자가 나타나 죽는 날과 시간을 고지받은 이들을 죽인다는 설정을 담는다. 시리즈가 공개된 지 24시간 만에 전 세계 드라마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는 8일 만에 1위에 오른 오징어 게임보다 빨랐다.

여세를 몬 지옥은 벨기에, 인도네시아, 멕시코, 포르투갈, 사우디아라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등 24개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