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 “국내경제 회복세 양호…통화정책 완화 정도 적절히 조정”

한은 “국내경제 회복세 양호…통화정책 완화 정도 적절히 조정”

기사승인 2021. 11. 25.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준금리 연 0.75→1%로 인상
올해 경제성장률 4% 전망
20211125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_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를 비롯한 금통위원들이 2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통위 본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제공=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75%에서 1.00%로 0.25%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한은은 국내경제가 양호한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판단했으며, 추후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25일 한은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개최한 뒤 금리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기준금리는 기존 0.75%에서 1%로 상향됐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2020년 2월(1.25%) 이후 1년9개월 만에 1%대로 회귀했다.

한은은 세계경제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도 주요국의 백신 접종 확대, 경제활동 제약 완화 등으로 회복 흐름을 이어갔다고 판단했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정도와 백신 보급 상황, 글로벌 인플레이션 움직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등에 영향받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내경제는 양호한 회복세를 지속했다. 설비투자가 글로벌 공급차질에 영향받아 다소 조정됐지만 수출 호조와 민간소비가 빠르게 회복되는 양상이다.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가 지속되는 등 개선세를 이어갔다. 한은은 앞으로 국내경제는 수출과 투자가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민간소비 회복세가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GDP성장률은 지난 8월 전망과 같이 올해 4%, 내년 3%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가격 상승폭 확대, 지난해 공공서비스가격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3%대 초반으로 높아졌다.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도 2%대 중반으로 상승했다.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후반으로 높아졌다.

한은은 추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월 전망경로를 상회해 2%를 상당폭 웃돌다가 점차 낮아져 내년 중 연 2%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후반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시장에서는 국내외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 국고채 금리가 3년물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주가는 주요국 주가 움직임 등에 영향받아 소폭 상승했고, 원·달러 환율은 하락했다. 가계대출은 증가규모가 다소 축소됐으며, 주택가격은 수도권과 지방 모두에서 높은 오름세를 지속했다.

한은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 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계획이다. 한은은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으나 국내경제가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물가가 상당기간 목표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