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년만에 서울국제마라톤 28일 개최…서울시 구간별 교통통제

2년만에 서울국제마라톤 28일 개최…서울시 구간별 교통통제

기사승인 2021. 11. 26.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열리지 못했던 서울국제마라톤대회가 28일 개최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서울국제마라톤 대회를 2년 만에 대면과 비대면 방식을 겸해 연다. 대면 대회는 오는 28일 오전 8시부터 올림픽공원과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리며 국내 선수 38명과 일반인 300명 등 338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7시 50분부터 11시 30분까지 마라톤 주요 구간에 단계별로 교통통제가 시행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참가자와 대회 관계자는 모두 백신 접종 완료자로 48시간 이내 PCR 검사에서 음성 확인을 받아야 한다. 또 42.195km 풀코스와 10km 등 부문별 출발 시간 등에 간격을 두어 밀집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입국이 어려운 해외 선수 38명은 케냐 엘도렛에서 레이스를 펼친다.

비대면 대회는 27~28일 진행되며 70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5km 이상을 자유롭게 달린 뒤 GPS 애플리케이션으로 스스로 기록을 재고 인증하면 된다.

한편 서울국제마라톤 대회는 국내에서 열리는 마라톤 대회 중 유일한 플래티넘 라벨 대회로, 세계육상연맹이 선정하는 세계육상 문화유산 마라톤으로 선정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