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S, 20년째 사촌경영…3기 구자은 시대 개막

LS, 20년째 사촌경영…3기 구자은 시대 개막

기사승인 2021. 11. 26.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S그룹, 2022년도 임원인사 단행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그룹 회장직 맡아
LS·LS전선·LS엠트론 등 9개사 CEO 선임
47명 역대 최대 규모 승진
1. 구자은 LS회장
구자은 LS 회장/제공=LS
‘LS 3기’ 구자은 회장 시대가 열린다. LS는 창업 1세대부터 이어진 공동경영 원칙에 따라 그룹 회장직을 각 집안에서 9년씩 역임해왔다.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다’는 옛말과 달리 LS엔 승계 잡음이 없다. 구자은 LS 신임 회장의 첫 번째 인사 키워드는 ‘차세대 리더 발굴’이다. 9개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를 교체했고, 역대 최대 규모인 47명이 승진했다. 구자은 회장이 앞으로 펼쳐질 9년의 여정을 동행할 젊은 인재 육성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촌경영 전통 이어가는 LS
LS그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구자은 엠트론 회장의 그룹 회장 선임 등을 포함한 ‘2022년 임원인사’를 확정했다. 인사 시행은 내년 1월1일이다.

구자열 LS 회장은 연말까지 그룹을 이끌고, 사촌 동생인 구자은 신임 회장에게 바톤을 넘긴다. LS그룹의 사촌 공동경영 원칙은 창업 1세대부터 시작됐다. 고(故)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 故 구평회 E1 명예회장, 故 구두회 예스코 명예회장이 함께 LG그룹으로부터 독립했기 때문이다.

LS는 초대 회장인 구자홍 회장이 2004~2012년, 2대 구자열 회장이 2013~2021년 각각 9년씩 그룹을 이끌었다. 구자홍 회장은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의 아들, 구자열 회장은 구평회 E1 명예회장의 아들이다. 이번에 회장에 취임하는 구자은 회장은 故 구두회 명예회장의 아들로 ‘LS 3기’를 맡는다.

구자은 회장은 전자, 상사, 정유, 비철금속 등 사업 경험이 풍부한 인물로 꼽힌다. 사원으로 입사해 GS칼텍스, LG전자, LG상사, LS-니꼬동제련, LS전선, LS엠트론을 거쳤기 때문이다. 2019년부터는 지주사 LS의 미래혁신단을 맡아 각 계열사의 디지털 전환 과제를 촉진했다. LS그룹에 애자일 경영기법을 전파한 이도 구자은 회장이다. 애자일 경영은 미국 실리콘밸리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급변하는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려고 만든 유연한 조직 운영법을 뜻한다.
2. 명노현 (주)LS CEO 사장
명노현 LS 사장/제공=LS
◇CEO 9명 교체…구본규 부사장 LS전선 CEO行
LS그룹 최고위 경영진도 대거 교체됐다. 지주사 LS, LS전선, LS엠트론 등 9개 계열사 수장이 교체됐다.

먼저 명노현 LS전선 사장이 지주사 LS CEO로 이동했다. 명노현 사장은 LS전선에서 글로벌 해상풍력, 전기차 부품 시장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주사 LS에서 구자은 회장을 보필하고 그룹 전체 사업을 조율하는 ‘살림꾼’ 역할을 맡는다.

LS전선 CEO로는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이 이동한다.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은 구자엽 LS전선 회장의 아들이다. 구본규 부사장은 LS엠트론을 흑자전환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신재호 LS엠트론 부사장은 구본규 부사장 뒤를 이어 LS엠트론 CEO로 선임됐다. LS일렉트릭은 김종우 사장을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영입했다.
3. 구본규 LS전선 CEO 부사장
구본규 LS전선 부사장/제공=LS
◇구자은 9년 여정의 첫 인사 키워드는 ‘차세대 리더 발굴’
LS그룹은 이번 인사로 역대 최대 규모인 47명을 승진시켰다. 부사장 2명, 전무 6명, 상무 15명, 신규 선임 이사는 24명에 이른다. 상무와 신규 선임 이사는 미래의 CEO 후보들로 꼽힌다. 올해 재계 전반의 트렌드도 1970~1980년생 신규 임원 발굴일 정도다.

부사장 승진자는 김형원(LS전선), 권봉현(LS일렉트릭) 등 2명, 전무 승진자는 이상호(LS전선), 박성실, 구본권(이상 LS-Nikko동제련), 박찬성(LS엠트론), 천정식(E1), 조의제(LS ITC) 등 6명이다.

상무 승진자는 김종필, 김기수, 김병옥, 고의곤(이상 LS전선), 황원일, 박석원, 김병균, 김유종, 조욱동, 채대석, 이유미(이상 LS일렉트릭), 최태선(LS-Nikko동제련), 김상무, 김상훈(이상 E1), 최세영(예스코홀딩스) 등 15명이다.

장원경, 팽수만, 이태호(이상 ㈜LS), 홍성수, 김진구, 강병윤, 박승기, 김상겸, 김진용, 양견웅(이상 LS전선), 이진호, 권순창, 김순우, 윤원호, 구병수, 최종섭(이상 LS일렉트릭), 오창호, 한동훈, 이승곤(이상 LS-Nikko동제련), 현재남, 최영철, 송인덕(이상 LS엠트론), 이희영(LS머트리얼즈), 오창호(LS메탈) 등 24명을 신규 이사로 선임했다.

LS 관계자는 “새로운 LS 3기 체제를 맞아 그룹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고, ESG와 친환경으로 인해 가속화 된 전기화 시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각 계열사 차세대 리더를 대폭 발탁하는 등 미래 성장 박차에 중점을 둔 것이 이번 임원 인사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