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금감원, 2년 만에 예가람·고려저축은행 정기검사 단행

[단독] 금감원, 2년 만에 예가람·고려저축은행 정기검사 단행

기사승인 2021. 11. 30.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보와 함께 여·수신 부문 들여다볼 계획
예가람고려
금융감독원이 예가람저축은행과 고려저축은행에 대한 정기 부문검사에 착수했다. 최근 저축은행 업계에서 가계대출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상황을 고려해, 여·수신 부문을 주로 들여다볼 것으로 관측된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17일과 22일, 고려저축은행과 예가람저축은행에 대해 부문검사에 착수했다. 이번 검사는 예금보험공사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정기적 검사로 2년 만에 이뤄졌다.

금감원은 예가람저축은행과 고려저축은행이 같은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점을 고려해 검사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검사 기간은 약 10일이다.

다만 금감원은 이번 검사가 부실 등 의혹을 발견해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특정한 테마를 설정한 검사가 아닌 정기적인 부문검사”라며 “저축은행 주 업무인 여·수신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