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이재명 ‘조국 사과’에 “매표 위한 거짓말”

원희룡, 이재명 ‘조국 사과’에 “매표 위한 거짓말”

기사승인 2021. 12. 03.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기자회견
원희룡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이병화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이 3일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 공개 사과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사과조차 매표를 위한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원 본부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비이성의 극치인 마녀사냥에 가깝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선택적 정의에 당한 것’이라고 했던 이 후보 스스로가 조국 수호를 외친 기억은 ‘선택적 망각’을 한 것인지 의문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을 옹호하는 열린민주당과 민주당이 합당하면 조국의 늪에 빠질 수 있지 않나’는 질문에 “조 전 장관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근원 중 하나”라며 “민주개혁 진영은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조차 책임지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원 본부장은 “현재 민주당 선대위는 선거를 위한 조직인지, 조국 수호대인지 구분이 어려울 정도의 인물들로 가득 차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표를 위한 사과라니, 이 후보에게 부끄러움은 사치인가 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이재명 후보의 ‘선택적 사과’가 ‘거짓’임은 국민 모두가 알 것”이라며 “사과에 진정성을 눈곱만큼이라도 보이려면 최측근에 배치한 조국 수호대부터 정리하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