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경항모 사업 예산 관련 “국민께 하나하나 설명할 것”

김부겸, 경항모 사업 예산 관련 “국민께 하나하나 설명할 것”

기사승인 2021. 12. 03.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 소감 말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추가 접종(부스터 샷)을 마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삭감됐던 경항모 사업 예산에 대해 “국민께 하나하나 설명하면서 (경항모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안 원안인 72억 원으로 복구돼 처리된 것과 관련한 언급이다.

김 총리는 이날 종로구 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경항모 사업은 하루아침에 어느 한 정권이 결정한 문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당은 경항모 사업이 연간 최소 1조원 이상 고정 운영비가 든다는 점을 들어 예산 처리에 반대해 왔다. 정부의 뚜렷한 비용 추계조차 없다는 이유에서다.

김 총리는 “경항모 사업을 기획한 지는 20년이 넘었고 사업 자체가 주변국만 의식한 전력 증강을 위한 것이 아닌 ‘수출 한국’을 위한 주요 자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사업을 빈틈 없이 수행하겠다는 의지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안(604조4000억원)에서 3조3000억원이 늘어난 것과 관련해 “(코로나19에 따른) 손실 보상, 방역 예산이 증액된 부분은 착실히 집행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