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전북차별론’ 강조하며 군산 방문… “호남에서도 또 소외된 지역”

이재명, ‘전북차별론’ 강조하며 군산 방문… “호남에서도 또 소외된 지역”

기사승인 2021. 12. 04. 16: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군산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해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전라북도를 찾아 “전북은 호남 안에서 또 소외받은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4일 오전 전북 군산의 공설시장을 방문해 ‘전북차별론’을 부각했다. 그는 즉석연설에서 “전국을 다녀보면 전북이 다른 지역보다 더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제가 전남·광주를 갔다가 올라오는 길에 전북을 들렀더니 ‘우리가 흑싸리 껍데기냐’고 말하고, 전북을 먼저 가고 전남·광주를 가니 ‘지나가는 길에 들렀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에는 전북의 소외감을 고려해 전북 일정을 따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전북은 호남이란 이유로 차별받고 지방이란 이유로 또 똑같이 차별받아 일종의 삼중 차별을 받는 것 아니냐 생각하시는 것 같다며” “나름의 타당성이 있다”고 역설한 바 있다. 전북차별론을 앞세워 전북 표심을 잡기 위한 이 후보의 노력이 엿보인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후보는 이날 시장에 모인 군산 시민들에게 “저보고 대통령 되라고 하지 말고 대통령으로 만들어 달라. 행동해 달라”며 “큰 강물도 하늘에서 떨어진 빗방울 하나하나가 모여서 되는 것이다. 꼭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좋은 일이라는 확신이 들어도 (국민에게) 물어서 하겠다”며 “그러나 끝까지 설득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적 동의 하에 기본소득제와 국토보유세 등 간판 공약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는 “누구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가짜로 댓글도 쓰고 지금도 조작을 마구하고 있다”며 “여러분 주변을 보면 카카오톡으로 이재명을 마구 욕하며 소년공이 아니라 소년원 출신이라고 퍼트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때 서로 말을 해주고 카톡 하나라도, 댓글 하나라도 더 써달라”고도 당부했다.

이 후보는 “누가 흉을 보더라. 제 집안이 엉망이라고”라며 “제가 출신이 비천해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하소연했다. 하지만 “제가 그렇게 태어난 걸 어떻게 하나”며 “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고 역설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