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신정원 감독,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향년 47세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신정원 감독,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향년 47세

기사승인 2021. 12. 05.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정원 감독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을 연출한 신정원 감독이 패혈증으로 4일 별세했다./제공=TCO(주)더콘텐츠온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을 연출한 신정원 감독이 패혈증으로 4일 별세했다. 향년 47세.

신 감독은 전날 고열과 호흡곤란 증세로 응급실을 찾았다가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이날 숨을 거뒀다. 신 감독은 평소 간경화를 앓다가 갑자기 급성 패혈증으로 입원을 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최근까지 차기작 작업을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강남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예정이다. 장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이유로 소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신 감독은 2004년 영화 ‘시실리 2㎞’로 데뷔해 했으며 ‘차우’ ‘점쟁이들’ 등의 영화를 연출했다. 지난해에는 8년 만의 신작인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을 선보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