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유층 코로나19 후 근로의욕 ‘뚝’…“자산가치 증가속도 너무 빨라”

부유층 코로나19 후 근로의욕 ‘뚝’…“자산가치 증가속도 너무 빨라”

기사승인 2021. 12. 05.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1205102947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중부유층의 근로의욕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이나 주식 등 자산가격은 가파르게 상승했지만, 근로소득은 크게 증가하지 않은 영향이다.

우리금융그룹 금융연구소는 5일 ‘2021년 자산관리 고객 분석 보고서: 팬데믹 시대의 대중부유층’을 발간했다. 이는 지난 9∼10월 가구 소득 상위 10∼30%(세전 7천만∼1억2천만원)에 해당하는 개인을 대중부유층으로 정의하고, 전국 40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보다 근로 소득이 낮아졌다고 답한 응답자는 28.7%로 파악됐다. 반면 높아졌다는 의견은 15.5%에 불과했다.

또한 부동산이나 주식 등 자산의 가격 상승과 비교해 근로소득의 증가가 적기 때문이라 답한 응답자는 46.1%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생필품 등 물가 상승이 근로소득 증가 속도보다 빠르기 때문이라 답한 응답자가 33.4%에 달했다.

우리금융그룹 금융연구소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근로활동의 가치가 낮아졌다고 생각하는 대중부유층이 많았다”며 “이러한 인식 변화는 소득 수준이나 부동산 자산이 감소한 경우 더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공격적인 투자성향을 드러낸 응답자도 늘어났다. 고위험·고수익 투자를 추구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지난해보다 9.9%포인트 늘어난 43.6%였으며, 안전을 추구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7.8%포인트 줄어든 33.4%로 집계됐다.

올해 대중부유층의 평균 총자산은 지난해보다 1억4901만원 증가한 9억1374만원이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