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벤틀리, 해밍턴즈 게임 도전 ‘챔피언은 누구?’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리엄·벤틀리, 해밍턴즈 게임 도전 ‘챔피언은 누구?’

기사승인 2021. 12. 05.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슈돌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가 ‘해밍턴즈 게임’에 참여한다./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가 ‘해밍턴즈 게임’에 참여한다.

5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410회는 ‘난 네게 반했어‘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샘 아빠는 지치지 않는 에너지의 윌벤져스를 위해 특별한 게임을 준비한다.

이날 샘 아빠는 윌리엄과 벤틀리의 넘치는 에너지 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아이들이 과자를 먹을 때도 남다른 방법으로 과자 봉지를 뜯어 샘아빠를 놀라게 하고, 나나 할머니와 통화 할 때도 서로 전화기를 먼저 독차지하려 폭발적인 에너지를 자랑했다. 이를 영상통화로 지켜본 나나 할머니는 샘 아빠에게 아이들의 에너지를 분출할 수 있는 해밍턴즈 표 ‘오징어 게임’을 제안했다.

이에 샘 아빠가 주최한 ‘해밍턴즈 게임’에 윌리엄은 120번 참가자, 벤틀리는 119번 참가자로 등장했다. ‘오징어 게임’의 트레이드 마크인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은 아이들의 모습이 깜찍했다는 전언. 이어 아이들은 각자 원하는 게임을 하나씩 제안하며 ‘해밍턴즈 게임’을 시작했다.

윌리엄이 제안한 방귀 대결부터 벤틀리가 제안한 레몬 먹기 대결까지, 챔피언이 되기 위한 아이들의 열정으로 해밍턴즈 하우스가 후끈 달아올랐다. 이 열기를 이어 샘 아빠는 아이들과 함께 밖으로 나갔다.

운동장에서는 더욱 커진 스케일의 대결이 이어졌다. 윌벤져스의 숨이 가빠질 만큼 뛰어다니고 긴장감 넘치는 각종 게임이 이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