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산층’ 흔들리는 獨…팬데믹·경제위기로 빈곤층 탈락인구 급증

‘중산층’ 흔들리는 獨…팬데믹·경제위기로 빈곤층 탈락인구 급증

기사승인 2021. 12. 06.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간소득층 경제위기
독일 경제위기와 인플레이션 영향이 커지면서 생산 연령 그룹 중 중간소득계층에 속하는 인원이 점점 더 저소득층으로 미끄러지고 있다. /사진=서주령 하이델베르크통신원
독일 생산 경제의 주축이 되는 젊은 연령대의 중산소득 계층이 흔들리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최대 미디어그룹 베르텔스만 재단(Bertelsmann Stiftung)은 5일(현지시간) 독일내 생산가능 연령에 해당하는 중간소득층이 기준 이하의 저소득층으로 미끄러져 빈곤 위험에 처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경제의 중심이 되는 중산층의 위기가 본격화됐다고 보도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베르텔스만 재단의 공동연구에 따르면 1995년에는 독일 인구 전체의 70%가 중산소득층에 속했으나 2018년에는 64%에 불과했다.

독일에서 현지 물가 대비 저소득층을 나누는 기준은 독신자 기준 순수 가처분소득 1500유로(약 200만원) 미만, 미성년 자녀 2명이 있는 4인 가정 기준으로는 3000유로(약 401만원) 미만이다. 최근 몇 년 동안 중산소득층에서 빈곤층으로 옮겨가는 비율이 더욱 증가하면서 현재 18세에서 64세 사이의 생산 인구 중 약 22%가 저소득층에 속해있는 상태다.

베르텔스만 재단은 금융위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연이은 위기 상황으로 인해 실업자가 증가하고 수 많은 직업훈련생이 정상적인 교육 과정을 이수하지 못하면서 안정적인 직업으로의 진입이 힘들어졌다. 이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통일 후 최고 수준인 5%를 넘어서는 인플레이션까지 겹치면서 중간소득층이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인플레이션 지수를 따라가지 못하는 임금 수준도 점점 더 많은 생산연령 그룹을 중간소득층에서 저소득층으로 밀어내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7월부터 9월까지의 하계 임금 및 급여협약 임금 인상은 전년동기 대비 평균 0.9% 상승했다. 기본급과 특별 수당까지 포함된 금액이다. 같은 기간 소비자 물가가 3.9% 상승한 것과 비교해 보면 개인경제에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소비자 물가는 꾸준히 큰 폭으로 증가해 온 것이 반해 급여 수준이 오랜 기간 동안 크게 증가하지 않은 문제는 세대 간 중간소득 비중 차이를 유발했다. 베이비붐 세대인 1955~1964년생 중 71%는 직장생활을 시작한 후 바로 중산소득층에 진입했으나 밀레니얼 세대로 불리는 1983~1996년 사이 출생 그룹은 완전한 교육과정 이수 후에도 전체의 61% 만이 중간소득층에 진입했다.

베르텔스만 재단 경제 연구원들은 “중산고득층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팬데믹 결과로 새로운 인력 교육 과정이 뒤쳐진 부분을 빠르게 보충하고 경제적 타격으로 실직률이 높은 직종에 대한 지원책과 임금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동일직종에서 근무함에도 불구하고 남성보다 여성들이 적은 임금을 지급하는 임금책정구조를 개선하고 경력 단절 기혼여성에 대한 추가교육과 일자리 범위 및 질을 개선하는 방안도 구체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