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방역강화 불편해도 협조를”

문재인 대통령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방역강화 불편해도 협조를”

기사승인 2021. 12. 07. 13: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불가피한 조치, 자영업자 어려움도 고려한 것"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시행과 관련해 “방역의 벽을 다시 높이는 것은 불가피한 조치”라며 “불편하시더라도 정부의 강화된 방역 방침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확진자, 위중증환자, 사망자가 모두 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겹치며 매우 엄중한 상황에 직면했다. 반드시 넘어야 할 최대 고비”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강화된 방역조치는 자영업자들의 어려움도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며 “정부는 (자영업자들의) 생업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한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이라는 것은 이론의 여지가 없다”며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소년 접종에 속도가 나고 있으며 3차 접종도 본격화돼 다행”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거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특별방역대책의 성공에 K방역의 성패가 걸려있다는 각오로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방역당국뿐 아니라 모든 부처가 전력을 다해주기 비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재택치료 기간에도 필요한 치료를 제대로 받을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달라”며 “오미크론의 추가 유입과 확산 차단에도 전력을 다해 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4주가 결정적으로 중요한 시기다. 우리가 단합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한마음으로 전력을 다해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고 의료체계를 안정시킨다면 일상회복으로 흔들림 없이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