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연구진, 미니 인공 달 만들어…인간 정착 가능성 연구

중국 연구진, 미니 인공 달 만들어…인간 정착 가능성 연구

기사승인 2022. 01. 12. 1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ermany Daily Life
AP = 연합뉴스
전설 속 여신 ‘창어’를 달로 쏘아 올린 중국의 달을 향한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장쑤성 쉬저우 인근의 실험실에서는 미니 달을 만들어 인간의 정착 가능성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2일 중국 광업대학 연구진이 진공 방에 지름 60㎝의 작은 인공 달을 띄운 모의 실험장치를 통해 달의 낮은 중력 환경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같은 형태의 미니 달 실험은 세계에서 처음이다. 미니 달의 지형은 실제 달과 같이 가벼운 돌과 흙으로 만들었으며, 지구의 6분의 1 수준인 달의 중력과 같은 환경을 구현했다. 모의 실험장치에서는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달 표면에 건물을 지을 수 있는지와 달 표면에서 열을 가둘 수 있는지 등에 대한 실험이 가능해 달 기지 건설과 인간 정착 가능성에 대해 연구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연구진을 기대했다. 모의 실험장치는 수개월 안에 가동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0년 창어 5호를 달로 보내 토양 샘플을 채취한 뒤 지구로 귀환시키는 데 성공한 중국은 오는 2030년까지 우주인을 달에 보내고 연구기지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미국이 달 관련 활동에 대한 규범 제정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 인사는 달 연구기지 건설 시작을 2027년까지 앞당길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은 앞서 2020년까지 쓰촨성 청두 상공에 실제 달보다 8배 밝은 인공 달을 띄운다는 계획도 밝혔지만 현재까지 실현은 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중국 매체 왕이(網易)는 “확실한 진전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제2의 달을 보려면 긴 시간을 기다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