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여의도 민중총궐기 집회 수사 착수…“감염병예방법 위반”

경찰, 여의도 민중총궐기 집회 수사 착수…“감염병예방법 위반”

기사승인 2022. 01. 15.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중총궐기 예정, 도심 검문소 운영하는 경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15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세종대로에서 경찰이 집회시위차량 통제를 위해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연합
경찰이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참가자 1만5000여명의 규모로 열린 민중총궐기 집회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최근 수도권 지역의 감염병 확산 위험에 따른 경찰과 서울시의 집회 금지에도 이날 여의도공원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 집시법 및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주최자 등에 대해 즉시 출석을 요구하고, 지난해 도심권 대규모 불법시위에도 중복해서 관여한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에 대해서는 해당 행위들을 종합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동·농민·빈민단체 등 진보성향 단체들이 모인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주최 측 추산 1만5000여명이 집결한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를 통한 평등 사회로의 체제 전환 △비정규직 철폐·모든 노동자에 근로기준법 적용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참여 반대 △차별금지법 제정·국가보안법 폐지 △한미연합 군사 연습 영구 중단 등을 요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