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UAE 정상회담 취소, 무함마드 왕세제 측 사정… “UAE가 양해 구해”

한-UAE 정상회담 취소, 무함마드 왕세제 측 사정… “UAE가 양해 구해”

기사승인 2022. 01. 17. 0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UAE  기본여신약정 체결
문재인 대통령과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 발주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때 신속한 금융 지원을 약속하는 내용의 기본여신약정 체결모습을 지켜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이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 측 사정으로 취소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17일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과 자이드상 시상식 계기에 정상회담을 계획했으나 왕세제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당초 이번 순방에서 세부 일정을 공지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무함마드 왕세제가 주최하는 해당 행사에 참석하고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순방에 동행한 기자단 문 대통령과 무함마드 왕세제 간 정상회담이 빠졌다고 공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UAE 측이 정상회담 취소 이유로 ‘unforeseen and urgent matter of state’(뜻밖의 긴급한 상황)라고 설명했다.

정상회담이 취소된 이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정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엔 “(UAE 측이) 정확히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진행한 회담이 한-UAE 정상회담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알막툼 총리와의 회담에 (UAE) 부총리급 3명을 포함해 주요 각료 17명 등 상당히 많은 각료가 함께했다”면서 “이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