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남준 ‘다다익선’이 다시 켜졌다…6개월 시험운전

백남준 ‘다다익선’이 다시 켜졌다…6개월 시험운전

기사승인 2022. 01. 20.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현대미술관 "하반기 재가동"
ㅇ
시험운전 중인 백남준의 ‘다다익선’./제공=국립현대미술관
4년 전 가동이 전면 중단된 백남준의 ‘다다익선’이 다시 켜졌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다다익선’의 기본적인 보존·복원 과정을 마치고 이달부터 6개월 동안 시험 운전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하반기에 본격적인 재가동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험 운전을 통해 수명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중장기 운영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다다익선’은 서울올림픽이 열린 1988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건축 특성에 맞게 제작된 상징적인 작품이다. 6~25인치 크기의 브라운관(CRT) 모니터 1003대를 오층탑처럼 쌓아 올린 18.5m 높이 대작이다. 모니터에서는 한국 전통문화, 동서양 건축물 등의 이미지가 빠른 속도로 전환된다.

2003년 모니터를 전면 교체하는 등 약 30년 동안 수리를 반복해오다 2018년 2월 전면적인 보존·복원을 위해 가동을 중단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19년 9월 ‘다다익선 보존·복원 3개년 계획’을 마련하고 2020년부터 올해까지 작업하고 있다.

이번 시험 운전은 6개월간 총 3차례 진행된다. 1차는 1~3월 평일에 실시한다. 먼저 지난 17일부터 오는 28일까지는 오후 2시부터 2시간 동안 가동하고, 이후 시간을 점차 확대해 3월 7~18일에는 하루 8시간 가동할 계획이다.

복원 작업은 작품 원형을 최대한 유지하되 불가피한 경우 일부 대체 가능한 디스플레이 기술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이뤄졌다. 또 냉각시설 등 보존환경을 개선하고, 작품에 사용된 8가지 영상도 디지털로 변환해 영구 보존을 도모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다다익선’이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의 상징이자 대한민국 문화유산으로 오랫동안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작품 수명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보존·복원을 착실히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