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렌탈, 카셰어링 등으로 1위 사업자 확장…목표가 5만5000원”

“롯데렌탈, 카셰어링 등으로 1위 사업자 확장…목표가 5만5000원”

기사승인 2022. 01. 25.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키움증권은 25일 롯데렌탈에 대해 사업 확장성 등을 고려해 목표주가 5만5000원으로 커버리지(분석)을 개시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김민선 키움증권 연구원은 “롯데렌탈은 국내 렌터카 시장 1위, 글로벌 6위 규모의 사업자이며, 국내 시장 점유율은 약 21.6%를 차지한다”며 “이러한 지위에 기반해 중고차 판매, 초단기 차량 공유 서비스(카셰어링)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카셰어링 자회사 그린카도 국내 2위 사업자로 그룹사 구매 할인율, 정비 관계사(오토케어) 활용 등으로 경쟁사 대비 수익성이 높다”고 풀이했다.

김 연구원은 “향후 렌터카-카셰어링-수리-중고차 판매로 이어지는 모빌리티 서비스 전 영역에 걸친 수직계열화가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