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희 문체부 장관, 정부 대표로 베이징올림픽 참석

황희 문체부 장관, 정부 대표로 베이징올림픽 참석

기사승인 2022. 01. 25.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10518640001300_P4_20220125170610194
황희 문체부 장관. /연합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정부를 대표해 열흘 앞으로 다가온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한다.

25일 문체부에 따르면 청와대와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올림픽 불참이 결정된 뒤 대표단의 ‘격’을 두고 고심한 끝에 황 장관에게 대표단을 맡기기로 했다.

앞서 중국은 중국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한정 정치국 상무위원, 폐막식에 류옌둥 부총리를 보내는 등 부총리급을 파견했다. 정부는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같은 부총리급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파견 가능성이 나오기도 했다.

최종적으로는 체육 주무 부처 수장인 황 장관이 대표단을 이끌기로 정리됐다.

정부 대표단과 별도로 박병석 국회의장은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초청으로 2월 3∼6일 중국을 방문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한국 선수단도 격려한다.

박 의장은 중국과 수교 3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이번 방중 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주최하는 오찬에도 참석하며 동포들과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