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칠레 이스터섬 미스테리 모아이 석상, 152년 만에 귀향

칠레 이스터섬 미스테리 모아이 석상, 152년 만에 귀향

기사승인 2022. 02. 22.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티아고 박물관 전시 '모아이 타우' 원주민에 반환
Chile Moai Statue
모아이 타우. / AP=연합뉴스
칠레 수도 산티아고의 국립자연사박물관에 있던 모아이 석상이 152년 만에 고향인 남태평양 이스터섬으로 돌아간다고 칠레 문화부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사람 얼굴 모양의 대형 현무암 석상인 모아이는 이스터섬에 수백 개가 남아있는데 최고 1000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지만 누가 어떻게 만들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모아이 중 큰 것은 높이가 20m, 무게는 90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칠레령 이스터섬의 원주민은 모아이를 조상의 영혼을 지닌 신성한 존재로 여긴다. 라파누이로 불리는 원주민들은 이스터섬에서 반출된 모아이의 반환을 요청해왔고, 칠레 중앙정부와의 합의에 따라 처음으로 석상 하나를 돌려받게 됐다.

이번에 귀향하는 석상의 이름은 ‘모아이 타우’로 1870년 칠레 해군이 본토로 가져온 뒤 자연사박물관에 전시됐다. 석상 무게만 715㎏, 받침대와 보호 커버까지 하면 1255㎏에 달한다.

모아이 타우는 항구도시 발파라이소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뒤 오는 28일 해군함을 타고 이스터섬으로 출발한다. 본토에서 3500㎞ 떨어진 이스터섬에 도착하기까지는 닷새 가량이 걸릴 예정이다.

모아이 타우는 이스터섬의 인류학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원주민들은 1868년 섬에서 반출돼 현재 영국박물관이 소장 중인 또다른 모아이 석상 ‘호아 하카나나이’의 반환도 영국에 요청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