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제17회 생명의 신비상 공모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제17회 생명의 신비상 공모

기사승인 2022. 03. 23.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생명과학, 인문사회과학, 활동 등 세 부문 공모
clip20220323112451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는 4월 1일부터 오는 5월 31일까지 제17회 생명의 신비상 공모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생명의 신비상은 생명위원회가 인간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구현하기 위해 학술연구를 장려하고 생명 문화를 확산하고자 제정한 상이다.

공모 부문은 생명과학 분야, 인문사회과학 분야, 활동 분야 등 총 세 부문이며 분야별로 본상과 장려상을 시상하고 각 분야를 포괄하여 대상을 선정한다. 수상자는 서울대교구장 명의 기념 상패와 함께 대상 상금 3000만원, 본상 상금 2000만원, 장려상 상금 1000만원을 각각 받게 된다.

생명과학 분야는 성체줄기세포연구 및 세포치료 연구 분야에서의 탁월한 업적을 통해 가톨릭 생명윤리에 근거한 생명과학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 개인이나 단체에 시상한다. 단, 인간 생식세포나 인간배아에 대한 연구 또는 개입 등 가톨릭생명윤리에 반하는 연구 분야는 제외된다.

인문사회과학 분야는 윤리학, 철학, 사회학, 법학 및 신학, 그 외 유관 학문분야에서 가톨릭 생명윤리를 기초로 연구업적이나 학술저서를 남긴 연구자 개인이나 단체에 시상한다.

활동 분야는 인간 생명을 수호하고 돌보며 인간 생명의 존엄성을 알림으로써 생명의 문화를 확산하는 데 기여한 개인 및 단체에 시상한다.

생명위원회 사무국장 박정우 신부는 “활동분야는 전문 영역인 생명과학, 인문사회과학분야와는 달리, 주변에서 약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활동하는 개인이나 단체를 추천하면 된다”며 많은 관심을 요청했다.

지난 제16회 생명의 신비상 대상에는 착한목자수녀회, 본상에는 생명과학분야 신근유 교수(포항공과대학교 생명과학과), 활동분야 서울특별시 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 장려상에는 활동분야 (사)나눔과나눔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제 17회 수상자는 12월 4일 명동대성당에서 생명수호주일 ‘생명미사’ 중에 발표되며 시상식은 2023년 1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생명위원회 생명의 신비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 기한은 오는 5월 31일까지이며 우편 및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