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이데이터 정보, 세분화·확대”…은행·빅테크 전업권TF 첫 회의 연다

“마이데이터 정보, 세분화·확대”…은행·빅테크 전업권TF 첫 회의 연다

기사승인 2022. 04. 18.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마이데이터 서비스 시행 후 처음 진행
금융권 쇼핑 품목·상품명 등 유통 정보 요구
빅테크 "세분화된 보험·카드 정보 필요해"
'복지부 담당' 의료 정보는 논의에 포함 안돼
clip20220418181424
금융당국이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의 정보 영역을 확대하기 위한 공식 절차에 들어갔다.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출범한 지 석 달가량 지난 상황에서 각 업권의 요구를 받아들여 마이데이터에 담기는 정보의 내용과 양을 보다 확대하려는 조치다.

금융당국은 은행·보험·카드·빅테크 등 전 업권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 회의를 통해 업계 의견을 반영하기로 했다. 이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시행 이후 처음 진행되는 논의다. 금융권에서는 쇼핑 품목, 상품명 등 유통 정보나 세분화된 보험·카드 정보를 추가해 서비스의 실용성이 높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신용정보원은 TF를 통해 전 업권과 정보 제공 범위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TF는 마이데이터 사업자 TF, 정보제공자 TF 등 2가지로 구성된다.

마이데이터 사업자 TF는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의 정책적 요구를 취합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정보제공자 TF는 정보 제공 의무 대상 기업에 대한 데이터 항목을 관리하고, 전산적 애로사항들을 접수한다.

TF는 지난달 금융권과 빅테크·핀테크 업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의견을 한 차례 취합한 상태다. 구체적인 회의 계획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현재 TF가 의견을 종합해 정리 중인 점을 고려하면 이르면 이달 말께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 5일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행된 후 100여일 만의 첫 회의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우선 이달 중 TF를 통해 비금융 정보 확대 내용을 다루기로 전달받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은 서비스의 본격 시행 전부터 정보 영역에 대한 불만을 제기해왔다. TF의 설문조사 결과 은행권은 서비스 기반이 대부분 금융 데이터인 점을 들어 제공 정보의 범위가 비금융 영역(주로 빅테크 보유 정보)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빅테크·핀테크로부터 크게 13가지 분류로 간소화된 정보만을 받고 있어, 정보의 활용성이 크지 않다. 예를 들어 A씨가 15만원짜리 B사 운동화를 구매한 정보는 ‘15만원 패션의류 구매’ 정도로 간소화된다.

빅테크와 핀테크 업계는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경우 보험정보가 제공되지 않는 점, 실시간으로 카드 결제 정보가 취합되지 않는 점 등을 개선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요구들은 금융당국이 TF를 통해 공식적으로 업계 목소리를 듣기 시작하면서 수용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다만 건강관리와 보험을 결합한 서비스를 준비하는 보험업계의 의료 정보 요구는 논의에 포함되지 않는다. 신용정보법의 영역이 아닌 의료 정보의 경우 금융당국이 아닌 보건복지부가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보 범위가 확대된다면 자산관리 등에 한정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차별화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는 셈”이라며 “서비스의 실효성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