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택근무 완전 적응한 獨…방역 끝나도 유연근무 시스템 유지 비중 높아

재택근무 완전 적응한 獨…방역 끝나도 유연근무 시스템 유지 비중 높아

기사승인 2022. 05. 12.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택근무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독일 근로자의 약 25%가 재택근무의무제가 폐지된 이후에도 여전히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몇몇 분야에서는 눈에 띄게 높은 재택근무 비중을 유지하고 있으며 영구 적용하려는 동향을 보이고 있다.

독일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는 10일(현지시간) IFO경제연구소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독일인 4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시행했던 재택근무의무제가 폐지된 이후에도 여전히 재택근무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IFO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4월 기준 독일인 근로자 중 재택근무자는 24.9%에 달한다. 특히 정보통신(IT) 부문의 재택근무 점유율은 다른 분야보다 높은 76.8%를 유지하고 있다.

경제 전문가들은 많은 독일 기업들이 더욱 유연한 업무 시스템 모델에 영구적으로 적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예안 빅토르 알리포어 IFO 연구원은 “초반에는 강제적으로 운영했던 재택근무 시스템이지만 점차 안정화되면서 많은 기업안에서 새로운 기본 업무형태로 자리잡았다”며 “독일에서는 앞으로도 재택근무 비중이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독일 연방 경제부는 재택근무를 통한 에너지절약 효과에 주목하며 더 많은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선택지를 제공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로베르트 하벡 연방 경제부 장관은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가 점점 커져가는 현 상황에서, 독일은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률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고용주들은 재택근무를 일반화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팬테믹 기간 동안처럼 유지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것을 권한다”고 전했다.

경제부는 전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재택근무 형태를 유지할 필요는 없으며 상황에 맞춰 일주일에 1~2일 정도만 시행하는 것만으로도 상당 부분의 에너지절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높은 재택근무 비율이 장기적으로는 기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IFO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의 출퇴근 이동이 줄어들 경우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이 일시적으로 감소한다. 하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매일 출퇴근을 위해 비싼 거주비를 감수하던 도심 거주자들이 외곽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더 긴 통근 거리를 수용할 뿐 아니라 경제적인 차량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게 된다.

두 가지 변화는 초기 이산화탄소 감소량을 약 90% 상쇄한다. 추가적으로 1인 기준 주거 공간은 넓어지고 도심 대중교통 이용량이 줄어드는 동시에 먼 통근 거리를 해결하기 위해 차량 구매량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안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IFO연구소가 계산한 독일내 재택근무 잠재력은 56%다. 전체 근로자 중 절반 이상 전체 혹은 부분적인 재택근무 시스템을 기본업무 방식으로 유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