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고 148km’ 류현진, 5연패 끊는 현란한 구종의 ‘부활’

‘최고 148km’ 류현진, 5연패 끊는 현란한 구종의 ‘부활’

기사승인 2022. 05. 15.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1448737_001_20220515091801460
류현진. /AP 연합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왼쪽 팔뚝 부상 이후 약 한 달 만에 치른 메이저리그 복귀전에서 호투했다. 1회 선두타자 홈런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안정된 구위를 보였다는 평가다. 관심을 모은 최고 구속은 92.1마일(약 148km)이 나와 청신호를 켰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로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벌어진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3연전 2차전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4.2이닝 동안 투구 수 71개(스트라이크 44개)로 4피안타(1피홈런) 1실점 1볼넷 3탈삼진 등을 기록했다.

경기는 8회초 테오스카르 에르난데스(30)와 대니 잰슨(27) 등의 홈런에 힘입은 토론토가 탬파베이를 5-1로 꺾고 5연패를 탈출했다.

류현진은 1-1로 맞선 5회말 2사 1루에서 구원투수에게 공을 넘겼다. 부상에서 갓 돌아온 류현진이 예정된 투구 수 70개를 채웠고 승리투수 요건과는 무관한 동점 상황이어서 과감한 교체가 이뤄졌다. 류현진이 1점 이하를 내준 상황에서 5회 이전 마운드를 내려간 건 둔부에 통증을 느껴 자진 강판했던 작년 4월 26일 탬파베이전(3.2이닝 3피안타 무실점) 이후 약 1년 만이다.

이로써 류현진은 지난달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4이닝 5실점 등) 이후 약 한 달만의 복귀전을 무사히 치렀다. 1회말 시작과 동시에 선두타자 얀디 디아스(31)와 7구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바깥쪽 약간 높은 체인지업을 통타당해 솔로 홈런을 맞은 걸 제외하고 별다른 위기 없이 안정된 투구내용을 펼쳤다.

디아스에게 얻어맞은 우월 홈런도 앞선 6구째 회심의 몸쪽 낮은 92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지 못한 아쉬움이 컸다. 데이터 분석 상에는 스트라이크 존에 걸친 것이 확인되는 투구였다.

이로써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3경기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은 13.50에서 9.00(12이닝 12실점)으로 뚝 떨어졌다.

앞으로 스테미너를 보강하며 투구 수를 늘려가는 일만 남았다. 결과보다 의미를 둘 만한 부분은 투구 내용이었다. 무엇보다 시즌 초반 난타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구속이 많이 회복됐음을 알렸다. 부상당하기 전 류현진의 두 경기 포심 패스트볼 구속은 최고 90.2마일(약 145㎞)·평균 88.7마일(약 143㎞)이었다.

그러나 이날은 최고 시속 92.1마일과 평균 90.3마일(약 145㎞)이 나왔다. 구속이 올라오고 그에 편승한 다양한 변화구가 힘을 받으면서 좋은 결과를 손에 쥐었다. 2~3회 연속 삼자범퇴 등 류현진의 현란한 구종(패스트볼, 커터, 체인지업, 커브) 앞에 탬파베이 타자들은 제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특히 토론토는 류현진의 복귀전에서 5연패를 끊어 기쁨을 두 배로 늘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