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인민군 투입’ 명령… 코로나 의약품 ‘불법유통’ 감시

김정은, ‘인민군 투입’ 명령… 코로나 의약품 ‘불법유통’ 감시

기사승인 2022. 05. 16.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김정은, 보건·사법 부문에 약 공급문제 질타 …군투입 특별명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이 제때 공급되지 못하고 있다며 강력히 질책했다.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마스크를 쓰고 평양시 안의 약국들을 찾아 의약품 공급실태를 직접 파악하고 있다. /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인민군 투입을 명령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이 제대로 유통되지 않고 있다면서 인민군이 감시·통제할 뜻을 내비치며 의약품 시장 안정을 위한 특별명령을 내렸다.

김 위원장은 중앙검찰소장 등 검찰 간부들을 크게 질타하며 의약품 사재기와 불법 유통 등의 현상들을 법적으로 감시하고 통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 15일 기준 신규 발열자가 40만명에 달했다. 신규 사망자는 8명이다.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유행은 시간이 갈수록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사망자는 50명이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노동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 토의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회의를 주재한 김 위원장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이 전염병 전파상황을 신속히 억제 관리하기 위해 국가예비의약품들을 긴급해제해 시급히 보급할 데 대한 비상지시까지 하달하고, 모든 약국들이 24시간 운영체계로 넘어갈 데 대해 지시했지만 아직까지도 동원성을 갖추지 못하고 집행이 바로 되지 않고 있다”고 판단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의약품들이 약국들에 제때에 공급되지 못하고 있는 현 실태를 분석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역량을 투입해 평양시 안의 의약품 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 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중앙검찰소장을 비롯한 사법·검찰부문을 향해 당의 의약품 공급 정책을 법적으로 강력하게 집행하지 못한 데 대한 강력한 비난이다.

김 위원장은 “당정책 집행을 법적으로 강력하게 담보해야 할 사법·검찰부문이 의약품 보장과 관련한 행정명령이 신속 정확하게 시행되도록 법적 감시와 통제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전국적으로 의약품 취급 및 판매에서 나타나는 여러가지 부정적 현상들을 바로잡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지적하시면서, 엄중한 시국에조차 아무런 책임도 가책도 느끼지 못하고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하는 중앙검찰소 소장의 직무태공, 직무태만 행위를 신랄히 질책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하면서 북한 전역에서 의약품 사재기와 불법 유통 등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내각·보건부문 간부들에 대해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때에 정확히 가닿지 못하는 것은 그 직접적 집행자들인 내각과 보건부문 일군(간부)들이 현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바로가지지 못하고 인민에 대한 헌신적 복무정신을 말로만 외우면서 발벗고 나서지 않고있는 데 기인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방역사업 전반에 걸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실무 대책을 지시했다. 회의에선 △비상방역사업에 대한 국가 행정통제력 강화 △약국들의 의약품 취급 위생 안전성 보장 △방역사업에 대한 법적통제 수준 강화 △국가적인 위기대응능력 제고 문제 등이 토의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치국 협의회를 마치고 평양 대동강 구역의 약국을 찾아 의약품 공급과 판매 현황을 직접 살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