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자가격리 지침’ 공개… ‘소변 배출횟수’부터 ‘취침 방법’까지

북한, ‘자가격리 지침’ 공개… ‘소변 배출횟수’부터 ‘취침 방법’까지

기사승인 2022. 05. 16.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김정은, 보건·사법 부문에 약 공급문제 질타 …군투입 특별명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이 제때 공급되지 못하고 있다며 강력히 질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노동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 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연합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자택격리 지침’을 상세히 소개해 눈길을 끈다. 취침 방법부터 소변 배출 횟수까지 상세한 정보를 전하며 코로나 확산세를 극도로 경계하고 있는 모습이다. 북한의 누적 발열자 수는 120만명을 넘어섰다.

노동신문은 코로나 확진 자가 진단법부터 격리기간, 소변 배출 횟수까지 세세하게 담은 자택격리 지침을 주민들에게 소개했다. 격리 환자를 돌보거나 중증환자를 치료할 여건이 되지 않는 북한의 보건 체계상 주민들 스스로 코로나에 대응하도록 적극 권유하는 분위기다.

신문은 16일 ‘자택에서의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 치료방법과 자택격리 시 지켜야 할 섭생’ 제하의 기사에서 중국의 보건 전문가들이 소개한 자료를 구체적으로 전했다. 신문은 “경증환자인 경우 자택격리 치료를 할 수 있다”면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 환자들이 병원에 제때 갈수 없을 때에는 자택격리돼야 하며 조건이 허용되면 독방을 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격리기간에 환자를 독방에 눕히고 마스크를 필히 쓰게해야 하며 한 방에서 먹고 잘 수 있도록 철저한 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격리기간은 최소한 5일로, 자택에서 머물면서 증상을 보면서 10일 동안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땐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당부했다. 또 식사를 함께해서도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것도 눈에 띈다. 신문은 부득이 타인과 접촉해야 한다면 ‘1.8m의 간격’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통 2m의 간격을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 남측의 방역 정책보다는 조금 가까운 거리다. 권유하는 취침 방법도 특이하다. 가족들과 한방에서 자야 한다면 머리와 발을 맞대고 자야한다는 등 상당히 구체적으로 조언했다.

약물 부작용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철저한 주의도 당부했다. 신문은 “모든 약물치료는 의사의 지도 밑에서만 진행해야 한다”면서 “(자택격리 기간) 약물 부작용에 대해서도 관찰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갑자기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즉시 병원에 후송해 치료가 지체되지 않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19에 대한 이해 부족과 치료 방법 미숙으로 주민들 사이에서 약물을 오남용하다가 사망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그 어떤 경우에도 자의대로 항생제를 쓰지 말아야 한다”며 “항생제는 비루스에 대처하지 못하며 유기체에 큰 부담을 줄 뿐”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날 자택격리 환자들의 소변 배출 횟수까지 안내했다. 발열자들은 탈수 증상에 취약하다며 “침대 머리 맡에 큰 물통을 놓고 자주 물을 마셔야 한다”면서 “고깃국이나 꿀차, 과일즙도 괜찮은 선택”이라고 권했다. 특히 “소변은 4∼5시간 간격으로 보아야 한다”고 소개했다.

북한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공식 인정한 후로 발표된 신규 발열자 규모는 12일 1만8000명, 13일 17만4440명, 14일 29만6180명, 15일 39만2920여명으로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발열환자 수는 121만3550여명으로 북한이 통계를 밝힌지 사흘 만에 100만명을 돌파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