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인조’ 아스트로 “MJ의 자리까지 노력…가장 잘하는 ‘청량’ 컴백”(종합)

‘5인조’ 아스트로 “MJ의 자리까지 노력…가장 잘하는 ‘청량’ 컴백”(종합)

기사승인 2022. 05. 16.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아스트로 윤산하(왼쪽부터), 진진, 문빈, 라키, 차은우 /제공=판타지오
그룹 아스트로가 청량함을 가득 담은 신보로 돌아왔다.

아스트로는 16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규 3집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Drive to the Starry Road)’를 발매하며 컴백한다.

아스트로는 앨범 발매에 앞서 가진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아스트로가 큰 사랑을 받은 ‘청량함’으로 돌아왔다. 또 앨범 최초로 멤버들의 개인 수록곡을 담으며 열심히 준비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신보는 아스트로와 아로하(팬덤명)가 언제나 함께 한다는 마음을 전하고자 준비한 앨범이다. 아스트로 여섯 멤버들의 청춘과 팬들과 같이 걸어온 과거, 현재,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타이틀곡 ‘캔디 슈가 팝(Candy Sugar Pop)’은 달콤한 무드의 밝고 청량한 팝 댄스곡이다. 리드미컬하고 중독성 넘치는 훅에 사랑하는 연인을 캔디와 슈가라는 애칭으로 표현한 가사가 담겼다.

특히나 이번 앨범에는 단체곡 5곡을 비롯해 멤버들의 개인곡까지 총 11개의 트랙이 수록된다. 멤버 MJ의 ‘스토리(Story)’, 진진의 ‘올 데이(All Day)’, 차은우의 ‘퍼스트 러브(First Love)’, 문빈의 ‘렛츠 고 라이드(Let’s go ride)’, 라키의 ‘S#1.’, 윤산하의 ‘24시간 (24 Hours)’ 등이 담겼다.

3
진진은 “우리가 연습생 기간도 길고 또 함께 오래 활동하면서 구축해나간 자기 자신만의 색깔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솔로곡을 담게 됐고 그 덕에 다채로운 앨범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라키는 “저희가 어느덧 데뷔 7년차다. 그동안 작사, 작곡도 열심히 해왔기에 멤버 혼자서 한 곡을 온전히 책임지고 끌고 갈 수 있는 힘이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솔로곡을 실은 이유를 전했다.

아스트로는 데뷔 때부터 꾸준히 청량한 곡으로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 신보도 역시 아스트로만의 청량함을 느낄 수 있다. 문빈은 “이번 앨범은 청량함 속에 녹아든 여유로움이 포인트다. 여름이라는 계절에 맞게 통통 튀는 매력을 담으면서 너무 어리지는 않게, 성숙하게 표현했다”고 말했고 차은우는 “청량함은 저희에게 자신 있는 분야다. 탄탄하게 준비해서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신보는 리더인 MJ가 군입대를 한 이후 처음으로 5인조로 나서는 앨범이기도 하다. 문빈은 “MJ의 빈 자리를 채우기 위해 에너지를 더욱 내어 신나게 재밌게 활동하려고 한다. 또 MJ와는 언제나 함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스트로는 오는 28일과 29일 이틀에 걸쳐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온·오프라인 단독 콘서트 ‘더 써드 아스트로드 투 서울 [스타게이저](The 3rd ASTROAD to Seoul [STARGAZER])’를 개최한다. 약 3년 5개월 만에 열리는 대면 콘서트인 만큼 감회도 남달랐다. 문빈은 “기대도 되고 긴장도 된다. 저희가 ‘널 찾아가’ 때부터 관객 없이 활동을 해왔다”며 “그 이후에 정말 많은 곡들을 해왔다. 그 무대들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게 콘서트의 가장 큰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부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