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붓다 깨달은’ 부다가야에 한국 전통사찰 분황사 문 연다

‘붓다 깨달은’ 부다가야에 한국 전통사찰 분황사 문 연다

기사승인 2022. 05. 17.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총무원장 원행 스님 등 150명 대거 참석
clip20220517092531
21일 준공식을 개최하는 분황사 대웅보전 모습./제공=조계종
붓다가 깨달음을 얻은 곳으로 알려진 인도 부다가야에 한국 전통양식의 사찰인 분황사(芬皇寺)가 문을 연다.

대한불교조계종은 21일(현지시간) 오전 9시 인도 북동부 비하르 주(州)의 부다가야에서 분황사 대웅보전 준공식을 봉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종회의장 정문 스님, 해외교구장 정우 스님, 전국비구니회장 본각 스님, 각 교구본사 주지 스님 등 종단 주요 소임자, 불자 등 150여명이 대거 참석한다. 이들은 이날 항공편으로 인도 델리를 거쳐 부다가야로 향한다.

분황사 경내에는 단층으로 지어진 대웅보전 외에도 2층짜리 수행관과 현지 주민들을 위한 보건소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 분황사는 2019년 두 여성 불자인 설매·연취보살이 조계종에 50억원을 희사한 것을 계기로 건립이 추진됐다. 통도사 청하문도회가 인도 현지에 사찰 건립을 위한 부지 약 6600㎡(2000 평)를 기증했다.

백천문화재단이 분황사에 함께 들어서는 보건소 건립기금으로 3억원을 냈고, 한국 불자들도 십시일반 분황사 건립에 힘을 보탰다. 분황사 건립은 조계종이 ‘백만원력 결집불사’ 사업의 첫 성과이기도 하다.

분황사 대웅보전 준공식에 앞서 20일에는 사찰의 완공을 알리는 고불식과 점안법회 등이 있을 예정이다. 준공식이 끝난 뒤에는 보건소 착공식이 봉행된다. 이후 원행 스님 등 일행은 23일까지 이어지는 인도 현지 방문 기간에 붓다가 깨달음 이후 처음 법을 설한 곳으로 알려진 초전법륜(初轉法輪)지 사르나트 등을 순례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