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대통령, 내일 5·18 기념식 참석…‘국민 통합’ 메시지 적극 강조

윤대통령, 내일 5·18 기념식 참석…‘국민 통합’ 메시지 적극 강조

기사승인 2022. 05. 17.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18 정신 계승 의지 강조하며 통합 행보
"국민 통합 향한 정치 큰 획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0여명과 참모 대부분 참석
기자들과 질의응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직접 참석한다. 적극적인 5·18 정신 계승 의지를 강조하며 ‘국민 통합’의 메시지를 내세우는 행보로 풀이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국민 통합을 향한 새로운 정치의 큰 획이 내일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해 기념식에는 이례적으로 여당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100여 명, 윤석열 정부 각 부처 장관과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 대부분이 일제히 참석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이 가급적 정부·여당이 대거 동참하면 좋겠다고 독려했고, 정무수석실이 이 같은 의견을 당에 전달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전용칸이 있는 KTX 특별 열차를 통해 이동할 예정이다. 전용 헬기를 탑승하는 대신 고속철도를 이용하며 의원들과 둘러 앉아 식사도 하며 소통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격의없는 모습으로 대화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 5·18 민주묘지를 방문했을 때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가로 막혀 추모탑에 접근하지 못했다. 대선 직전인 지난 2월에도 추모탑 분향에 실패했다.

그러나 이번 기념식에서는 윤 대통령이 ‘민주의 문’을 통해 유가족, 각종 유족 단체들과 함께 입장할 수도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과 잠깐 티타임을 할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 연설을 통해 헌법 전문에 3·1 운동과 4·19 정신뿐 아니라 5·18 정신 계승도 추가하는 방안을 거론할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 강령에는 이미 5·18 정신 계승이 포함돼 있으며, 윤 대통령도 대선 후보 시절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라며 헌법 수록을 약속한 바 있다.

고위 관계자는 취재진에 “윤 대통령께서 (헌법 수록을) 여러 차례 공언을 했다”면서도 “개헌은 국회가 우선인 만큼 저희가 앞서 뭔가 추진하는 모습은 아닌 것 같고, 차후 국회가 어떤 계기로 개헌 등을 논의할 때 진행되지 않을까”라고 신중한 입장을 표했다.

윤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기념식 말미에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릴 예정이다.

윤 대통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일인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그는 말했다. 이어 “5·18 행사를 마치면 바로 한미정상회담이 있어서”라고 부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